Most Viewed

Categories

[태그:] 추천영화

<라인> 엄마를 때려 100m 이내 접근 금지 받은 딸

<라인> 엄마를 때려 100m 이내 접근 금지 받은 딸

크리스마스를 며칠 앞둔 어느 날 가족이 모인 안락한 집은 피아노를 사이에 두고 아수라장이 된다. 충격적이게도 딸 마르가레트(스테파니 블렁슈)가 엄마 크리스티나(발레리아
Read More
<코르사주> 세상에서 가장 예뻤던 황후의 최후

<코르사주> 세상에서 가장 예뻤던 황후의 최후

배우 ‘비키 크립스’를 좋아한다. 매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출연작을 한두 편은 보는 것 같다. 몇 년 동안 개근 출석이다. 어쩌면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Read More
<나나> 인도네시아 근현대사를 녹인 ‘화양연화’

<나나> 인도네시아 근현대사를 녹인 ‘화양연화’

접하기 힘든 영화를 만났을 때의 낯선 경험을 좋아한다. 언어, 문화, 사고방식이 다르지만 또 하나의 매력으로 다가와 신선함을 안겨 준다. 오랫동안
Read More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같은 속옷을 돌려 입는 엄마와 딸

<같은 속옷을 입는 두 여자> 같은 속옷을 돌려 입는 엄마와 딸

괴물 같은 신인이 모인 영화다. 독특한 이끌려 봤던 영화인데 140분 동안 캐릭터와 일상 에피소드에 매료되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였다. 모녀
Read More
<고속도로 가족> 이 가족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2만 원을 구걸하게 된 이유

<고속도로 가족> 이 가족이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2만 원을 구걸하게 된 이유

이 영화를 보기 전에 들었던 생각과 보고 난 후 생각은 극명하게 갈린다. 찰리 채플린의 명언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에서
Read More
<낮과 달> 사라진 듯 보여도 동시에 공존하는 관계처럼

<낮과 달> 사라진 듯 보여도 동시에 공존하는 관계처럼

민희(유다인)는 남편과 사별 후 남편이 살고 싶어 하던 제주도에 살러 왔다. 남편은 입버릇처럼 말했었다. 언젠가 고향에 돌아가 살고 싶다며 의뭉스러운
Read More
[키노 인터뷰] ‘영화 성덕’ 추락한 스타의 성덕이었던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

[키노 인터뷰] ‘영화 성덕’ 추락한 스타의 성덕이었던 감독의 자전적 이야기

만나기 전부터 유쾌함이 느껴지는 사람이 있다. 영화를 먼저 본 후라 원래부터 알던 사람인 듯 편안한 자리. 지난 23일 오드 사무실에서
Read More
<인생은 아름다워> 첫사랑 찾아내라는 아내의 황당한 소원을 들어준 남편

<인생은 아름다워> 첫사랑 찾아내라는 아내의 황당한 소원을 들어준 남편

<인생은 아름다워>는 동명의 이탈리아 영화와 한국 제목이 같아 은연중에 어떠한 감성이 떠오르게 된다. 가장 찬란한 순간에 이별을 맞이하는 아이러니한 제목이다.
Read More
<홈리스> 배달 알바 갔던 집에서 한 달만 살면 안 되나요?

<홈리스> 배달 알바 갔던 집에서 한 달만 살면 안 되나요?

대한민국에서 주거가 차지하는 비중은 실로 어마어마하다. 집은 가족의 공간이자 개인의 공간이면서도 성공의 척도, 재테크 수단 등 다양한 의미가 있다. 인간답게
Read More
<성적표의 김민영> 자취방에 초대해놓고 정작 도망간 친구에게

<성적표의 김민영> 자취방에 초대해놓고 정작 도망간 친구에게

누구나 19살과 20살을 통과하게 된다. 수능 D-100일. 100일 동안 열심히 해서 원하는 대학에 가면 그다음은 좀 행복할까. 그때는 수능이 일생일대의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