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Viewed

Categories

[태그:] 영화 비평

[드래곤 길들이기 3] 친구에서 애완동물이 된 ‘투슬리스’

[드래곤 길들이기 3] 친구에서 애완동물이 된 ‘투슬리스’

는 시리즈의 끝을 맺으며 퇴장했습니다. 히컵과 투슬리스의 우정을 9년 동안 지켜본 관객에게는 너무도 아쉬운 이별이었을 것 같은데요. 이 시리즈는 서로의…
Read More
[알리타: 배틀 엔젤] ‘알리타’는 영화를 어디로 데려갈까?

[알리타: 배틀 엔젤] ‘알리타’는 영화를 어디로 데려갈까?

‘알리타’라는 캐릭터의이 혁신적인 CG가 바꿔놓을 시네마의 미래는 어떤 것일까. 과연, ‘알리타’는 영화를 어디로 데려갈까?
Read More
‘가버나움’의 감동 뒤에 남은 찝찝함

‘가버나움’의 감동 뒤에 남은 찝찝함

자신의 부모님을 고소하고 싶다는 소년의 이야기 을 향한 키노라이터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61명의 평가 인원 중 무려 59명이 초록불을 밝혀주셨고, 현재…
Read More
[가버나움] 현실을 겨냥한 영화의 예리함과 따뜻함

[가버나움] 현실을 겨냥한 영화의 예리함과 따뜻함

누구보다 영화를 아끼는 ‘키노라이터’들에게 이번 주, 화제의 영화는 뭘까요? 가벼운 감상부터 깊은 비평까지 다양한 글들이 키노라이츠를 채워주고 있습니다. 비평가 못지않은
Read More
‘말모이’가 놓친 순간과 영화의 윤리성

‘말모이’가 놓친 순간과 영화의 윤리성

의 관람이 끝나고서 복잡한 생각이 객석을 떠돌고 있었다. 암울한 시대에 모든 걸 걸고, 한글을 지켰던 인물들 앞에서 느낀 경건함. 동시에…
Read More
[말모이] ‘고마움’과 ‘기시감’ 그 사이에서…

[말모이] ‘고마움’과 ‘기시감’ 그 사이에서…

“너 내가 누군지 아니?”를 외쳤던 장첸이 변했습니다. 에선 조선어학회의 대표로서 “이 글자 뭔지 아니?”를 묻게 되었죠. 는 나라를 빼앗긴 조선…
Read More
성장한 캐릭터, 파괴된 시리즈?… ‘주먹왕 랄프2’

성장한 캐릭터, 파괴된 시리즈?… ‘주먹왕 랄프2’

귀여운 파괴지왕 ‘랄프’가 돌아왔습니다. 그의 단짝이자, 디즈니의 변종(?) 공주 바넬로피와 말이죠. 전편에서 바넬로피는 오류에서 공주로 인정받고, 공주에서 대통령이 되면서 세련된…
Read More
‘할리우드’와 ‘충무로’ 사이 어디쯤… ‘PMC: 더 벙커’

‘할리우드’와 ‘충무로’ 사이 어디쯤… ‘PMC: 더 벙커’

방송국 스튜디오와 터널에 이어 지하 벙커에 갇힌 하정우. 그는 영어로 많은 양의 대사를 소화했고, 덕분에 한국 영화임에도 자막 없이는 즐기기…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