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Viewed

Categories

올해는 조금 더 행복해질 당신을 위한 종합 선물 세트

왠지 모르게 마음이 한없이 너그러워지는 연말,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나면 내년에는 뭐든 할 수 있을 것만 같다. 그러나 모든 게 완벽해야 할 것만 같은 마음에, 누군가에겐 두려움이 가득한 시기이기도 하다. 행복하기만 해도 바쁜 새해 일주일 전, 네 쌍의 커플에게는 잊지 못할 해프닝이 일어난다.

<새해전야>는 다채로운 캐릭터들이 가득 차 있어 심심할 틈이 없는 영화다. 스노보드 패럴림픽 국가대표 래환(유태오)과 원예사 오월(최수영) 커플의 이야기로 시작해서, 6년 된 남자친구와의 이별 후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여행을 떠나기로 결심한 진아(이연희)의 이야기가 이어지는 등. 각양각색의 직업, 다양한 상황에 놓여있는 인물들을 차례로 소개하며 누구든 공감할 수 있는 스토리를 풀어나간다.

영화의 제목에서 익숙함을 느끼는 관객들도 있을 것이다. 홍지영 감독은 2013년, 결혼을 일주일 앞둔 네 커플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결혼전야>로 이름을 알렸다. 마치 하나의 세계관이 만들어진 듯, ‘새해’와 ‘결혼’이라는 사건을 앞둔 인물들의 에피소드 속에서 세심하게 한국적인 맛을 살려내는 특기가 돋보인다. 등장만으로도 웃음을 자아내는, 친근한 배우들의 특별출연도 기대해도 좋다.

우리는 각자 저마다의 힘듦을 안고 살아간다. <새해전야>에 나오는 인물들 역시 일과 사랑, 그리고 미래에 대한 불안으로 고민한다. 뭐 하나 쉬운 것이 없는 세상에서 당신이 틀리지 않았다고, 잘하고 있다고 말해준다면 조금은 덜 힘든 한 해를 보낼 수 있지 않을까? 서로의 삶을 들여다보기 유독 힘들었던 작년의 답답함도, <새해전야>가 어느 정도 해소해줄 것이다. 소중한 일상을 돌아보게 해주는 동시에, 위로와 힐링을 건네는 영화를 찾고 있는 사람들에게 추천한다.

<새해전야>의 영어 제목은 ‘New Year Blues’ 로, 우울감을 뜻하는 ‘블루’라는 단어를 통해 동시기를 겪는 우리 모두의 갈등과 외로움을 담고 있다. 그러나 ‘블루스’라는 음악을 생각해보면, 어찌 되었든 그저 음미하고 즐기면 되는 게 아닌가? 유독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는 당신, 좀 더 행복해질 자격이 있다.

에디터 손은

    Leave Your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