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Viewed

Categories

[탑건: 매버릭] 36년 만에 돌아온 톰 크루즈의 매버릭, 신화를 완성하다

<탑건: 매버릭> 스틸컷 / 롯데엔터테인먼트

40년 가까이 할리우드 최고의 스타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배우 톰 크루즈에게 <탑건>은 특별한 영화다. 주목받는 청춘스타였던 그는 1986년 월드와이드 최고 흥행작인 이 작품을 통해 세계적인 스타 자리에 오르게 된다. <탑건: 매버릭>은 36년 만에 등장한 후속편으로 톰 크루즈가 다시 매버릭으로 돌아온 건 물론 제작에도 참여했다. 이 작품은 기존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후속편에 모범이 되는 영화라 할 수 있다.

브랜드를 지닌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는 후속편 또는 리부트에서 소포모어 징크스에 빠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전편의 흥행요소에 많은 부분을 기대거나 새로운 시도에서 부족함을 보이며 형만 한 아우가 없음을 증명하는데 그친다. 이 작품은 전편에 대한 향수를 담아내면서 새로운 배우들을 통해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온고지신의 자세를 보여준다. <탑건>의 후속편이 아닌 ‘매버릭’이란 새로운 오리지널리티를 완성한 기분이다.

매버릭 캐릭터가 지닌 매력은 여전하다. 매사에 자신감이 넘치고 제멋대로이나 뛰어난 실력을 지닌 미워할 수 없는 악동이다. 교관이 되어 항공전 학교(탑건)로 돌아가게 된 그는 작전에 투입될 후보생 중 루스터가 있음을 알게 되며 과거의 죄책감이 되살아난다. 구스의 아들인 루스터는 매버릭이 아버지를 죽게 만들었다는 생각에 적대감을 지닌다. 두 사람의 갈등과 화해, 죄책감과 오해에서 벗어나는 내용이 드라마의 주를 이룬다.

<탑건: 매버릭> 스틸컷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 작품이 전편에 기댄 건 매버릭과 루스터의 관계, 발 킬머가 연기한 아이스맨 캐릭터 정도다. 때문에 <탑건>을 관람하지 않은 관객 역시 무리 없이 영화를 소화할 수 있다. 이런 구성이 가능했던 건 현대에 맞는 액션과 스토리를 보여주고자 하는 시도에 있다. 쿨하고 자기주장이 뚜렷한 MZ 세대에 어울리는 후보생들의 캐릭터를 통해 극에 에너지를 더하고 고공액션을 통해 이를 표면화한다.

트렌디한 공중액션 장면은 전편 성공요소의 연장선이자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된 기술력을 선보인다. 불가능에 가까운 작전과 고난을 겪는 후보생들의 모습을 통해 공중전에 대한 기대감을 차곡차곡 쌓는다. 이 기대를 충족시키는 액션을 선보이며 관객들을 몰입시키는 강한 힘을 발휘한다. 다소 산만하고 복잡하게 느껴질 수 있는 전투기 액션을 짜임새 있게 구성하며 영화의 백미로 자리매김한다.

가장 큰 미덕은 전편의 한계를 뛰어넘어 매버릭이란 캐릭터를 신화로 만들었다는 점이다. <탑건>은 80년대 액션영화의 원형적인 견본이란 평을 받을 만큼 뚜렷한 성과를 낸 작품이다. 허나 그 이면에는 오락적인 요소들로 가린 프로파간다가 있었다. 미 해군항공대의 이미지 개선이란 목적으로 인해 지원을 받을 수 있었고 홍보영화의 성격이 강했다. 감독인 토니 스콧과 톰 크루즈는 이 영화를 오락영화로만 봐줄 것을 당부한 바 있다.

<탑건: 매버릭> 스틸컷 / 롯데엔터테인먼트

이 영화의 제작이 지연된 이유에 대해 톰 크루즈는 한 인터뷰에서 해군 홍보 영화로 취급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탑건> 개봉 당시 미국 내 입대율이 높아졌는데 톰 크루즈는 영화와 현실의 군대가 지닌 차이가 크다는 걸 알았으면 좋겠다고 답한 바 있다. 냉전시대가 끝나고 이념갈등이 감소한 현재 이 작품이 등장했고 제작에도 참여한 톰 크루즈는 여느 영화에서처럼 액션의 질감을 높이기 위한 최선의 노력을 선보였다.

그는 이번 작품의 출연 조건으로 CG없이 직접 제트기를 몰게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제작이 지연된 이유에는 루스터 역의 마일즈 텔러가 직접 전투기 조종을 배우는데 시간이 걸린 점도 있다. 그만큼 질 높은 액션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고 그 성과를 보여준다. 모두의 예상보다 한 단계 더 나아가는 톰 크루즈표 액션에 더해 전편이 지닌 문제점을 지워내고자 한 점은 새로운 신화창조를 이끌어 냈다.

<탑건: 매버릭>은 <범죄도시2>가 쏘아올린 극장열풍을 이어갈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경이로운 체험을 선사하는 고공액션은 스크린을 통해 관람해야만 하는 이유를 만든다. 관객의 발걸음은 극장의 존재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어떤 영화가 상영하느냐에 따라 그 마음을 사로잡을지가 갈린다. 스크린이 아니면 이 영화의 진가를 맛볼 수 없다고 할 수 있을 만큼 극장이 찾고 관객이 원하는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등장했다.

    Leave Your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