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Viewed

Categories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25회 BIFAN’이상해도 괜찮아’, 나홍진 제작 <랑종> 최초 공개


오는 7월 8일(목)부터 18일(일)까지 11일간 부천 일원에서 개최되는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6월 15일 판타스틱큐브에서 오전 10시 30분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나눠 진행된 기자회견에는 엄용훈 사무국장의 사회로 정지영 조직위원장, 신철 집행위원장, 김영덕, 남종석, 모은영, 박진형, 김종민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총 47개국 258편(장편 95편, 단편 114편, XR 49편)의 영화 및 풍성한 이벤트로 올여름을 뜨겁게 만들 기대감을 높였다. 그중 월드 프리미어 97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 7편, 아시아 프리미어 85편, 코리안 프리미어 46편이다.


개막식은 7월 8일(목) 폐막식은 7월 15일(목) 부천 시청 어울마당에서 진행되며 특히 15일까지 오프라인 상영되며 작년에 이어 온라인 플랫폼 웨이브와 협업해 총 146편(장편 61편, 단편 85편)을 온라인 상영한다. 코로나 특수 상황으로 오프라인 매진 작을 보지 못하는 관객을 위해 16일부터 18일까지 웨이브에서 온라인 상영 기간을 연장했다. 인기작에 관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것의 대안으로 해석된다.


오프라인에서는 부천 시청 어울마당, 판타스틱큐브, CGV 소풍, 부천아트벙커B39, 인천국제공항까지 범위를 넓혔다. 인천국제공항에서 선보이는 XR 부분은 7월 1일부터 영화제 종료일인 18일까지 관객을 만난다. 올해는 장소마다 다른 방역을 준비하고 주요 이벤트 시간에 맞춰 셔틀버스가 다닐 예정이다. 그 공간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면 영화제를 알차게 즐길 수 있다는 팁도 소개했다.


특히 월드 프리미어로 상영되는 영화가 어느 때보다 늘어났다. 100여 편 가까이 비판을 통해 첫 선을 보이며 가장 주목받는 <랑종>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나홍진이 제작하고 <셔터>의 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이 창작한 <랑종>을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이게 되었다. <랑종>은 태국 북동부의 신비로운 자연 속에서 펼쳐지는 기괴한 신내림의 기록이다.

영화 <랑종> 스틸컷


또한 <몬몬몬 몬스터>로 2018년 관객상을 받으며 인연을 맺은 구파도 감독의 신작 <만 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게 있어>가 개막작으로 선정되어 최초 상영한다. <시실리 2km>의 대만 리메이크 작 <속거나 속이거나>, 모든 것이 가짜인 중국의 대도시 베이징에서 혈기 넘치는 에너지만이 진실임을 역설하는 <권총>, 가난 때문에 범죄의 사슬에서 벗어날 수 없는 청소년들을 리얼하게 그린 <공동주택>, 필리핀 여성 감독 ‘래 레드’의 묵직한 연출이 돋보이는 <공동주택 66>이 월드 프리미어로 최초 공개된다.


김영덕 프로그래머는 관전 포인트로 “올해 비판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작품에 관심을 가져달라. 방치된 쓰레기 소각장을 리모델링한 부천아트벙커B39라는 특별한 곳에서 영화 상영과 토크라는 장소의 독특함을 놓치지 말길 바란다. 첨단 스토리텔링에 관심이 있다면 인천국제공항의 XR 전시를 꼭 봐야 한다.”라며 추천했다.


특히 영화계 가장 큰 이슈인 <랑종>의 최초 공개의 비하인드스토리를 들려주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나홍진은 단편 <한>, <완벽한 도미요리> 등 거의 모든 작품이 부천영화제에 상영되는 등 초기작부터의 인연이 떼려야 뗄 수 없다. 나홍진 감독의 제작 영화를 부천에서 공개하는 것은 당연한 결과다”라고 운을 떼었다.


나홍진 감독은 초청작뿐만 아닌 마스터 클래스에도 참여해 관심을 모았다. 이번 마스터 클래스에는 나홍진 감독, ㈜메리크리스마스 영화사업 본부장 김동현, 김은희 작가가 멘토로 활약한다.


마스터 클래스의 세 명사 초청에 관해서는 “영화제를 판단하는 세 가지 역량인 영화, 게스트, 오디언스가 중요하다며, 가치가 있는 영화제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이 세 가지가 뒷받침해 주어야 한다. 때문에 게스트 유치에 영화제마다 경쟁이 치열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천의 정체성과 비판의 괴담 프로젝트가 운 좋게 맞아떨어져 2년간의 노력의 결실로 A급 게스트를 초청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주류에서 벗어난 이상하고 수상한 장르 영화의 재능을 열고자 ‘이상해도 괜찮아’라는 슬로건으로 택했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지금 우리는 이상해야 괜찮은 시대로 변모하고 있다. 부천영화제는 독특하고 이상하고 병맛의 특색을 가진 영화제다. 새로운 시대정신과 새로운 테크놀로지가 합쳐서 만들어지는 다른 형태의 돌연변이라고 본다. 진화의 과정에서 나타나는 돌연변이는 이상하다. 부천영화제는 이상함이 진화의 징조라고 생각하고 그 진화의 관점을 비추고 있다. 그 여정을 계속해서 진행해 나가려고 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포스터


이에 신철 집행위원장은 “모든 영화제가 신인 발굴에 심혈을 기울인다. 영화제에서 발굴한 감독, 배우를 통해 영화제의 가치를 판가름한다. 괴담 프로젝트를 통해 역량을 키워 SF 장르까지 나아가길 희망한다. 괴담 프로젝트를 비판만의 시그니처 프로그램으로 브랜드화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 일환 중 하나가 작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괴담 발굴과 수집, 단편 제작, 배급으로 이어지는 ‘괴담 아카이브 프로젝트’일 것이다. 유네스코 문학. 창의 도시 부천시의 타이틀에 힘입어 올해는 괴담 캠퍼스로 성장시켜 아카이빙과 교육의 산실을 만들고자 노력했다. 기획부터 배급까지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한 부천 유네스코 문학. 창의도시 컨셉과 접목했다. 콘텐츠가 갖는 힘을 높게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


무엇보다 올해도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문제가 화두였다.


정지영 조직위원장은 “스물다섯 살을 맞은 부천판타스틱영화제가 작년에 이어 계속되는 팬데믹 영향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영화제를 열게 되었다. 작년의 경험에 힘입어 더욱 세심하고 꼼꼼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고 밝혔다.


작년에 이어 코로나 팬데믹 2년 차의 노하우를 모아 3단계 방역지침 매뉴얼을 구상했다. 현재 기준 방식, 호전되었을 때 방식, 악화되었을 때 방식으로 모든 매뉴얼을 완벽히 구축했다.


자동 전신 소독기, 첨단 장비를 구비하여 무엇보다도 관객의 철저한 방역과 편의를 돕기 위해 유연한 대비를 힘쓸 것으로 예상하는 한편, 방역에 총력전을 펼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ave Your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