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st Viewed

Categories

넷플릭스 [모럴센스] 이 로맨틱 코미디가 담아낸 소수자의 사랑

<모럴센스> 이미지 / 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제작단계부터 참여한 첫 번째 한국 오리지널 영화 <모럴센스>는 최근 충무로에서 실종되었다는 소리를 듣는 로맨스 장르의 작품이다. < D.P. > <지금 우리 학교는> 등 국내 웹툰 실사화로 재미를 본 넷플릭스가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했다. BDSM이라는 소수 성적 취향을 소재로 하지만 그 방식에 있어 로맨틱 코미디의 공식을 취한다. 마니아층의 만족을 노린 타겟층 설정보다는 대중성을 지니고 있다.
 
감정 표현이 서툴러 주변에 오해를 사는 지우는 자신과 이름이 비슷한 상사 지후의 택배를 대신 받게 된다. 이 택배 안에는 지후의 은밀한 성취향과 관련된 물품이 들어가 있다. 지우가 이를 보면서 지후는 자신의 직장생활이 끝났다고 여긴다. 지후는 철저하게 자신의 성적취향을 감추는 두 얼굴로 살고 있다. 자신의 성적 취향을 고백한 뒤 여자친구에게 차인 트라우마로 인해 솔직한 관계를 맺는 데 두려움을 느낀다.
 
타인과 사적인 대화를 나눌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지우의 모습은 지후에게 오해를 만든다. BDSM은 상명하복에 가까운 주종관계를 의미한다. BD은 정신적인 주종관계를 의미하고 SM은 이런 관계에서 오는 과격한 행위를 일컫는다. 극소수의 성취향인 만큼 파트너를 만나기 힘들며 사회적으로 따가운 시선을 받는다. 사랑에 굶주린 지후는 지우에게 자신의 주인님(파트너)이 되어달라는 부탁을 한다.
 
작품이 보여주는 BDSM 행위는 기괴한 느낌을 주지만 과격한 단계까지 나아가지 않는다. 이는 지후가 타인과의 관계가 아닌 자신만이 당하는 사랑의 형태를 추구하기 때문이다. 로맨틱 코미디의 색깔은 이 과격한 단계까지 나아가지 않는 행위와 서로를 통해 성장하는 두 주인공의 모습에서 비롯된다. 지후는 앞선 사랑의 실패로 지우와의 관계가 연애까지 나아가는 걸 두려워한다. 본인에게 자신이 없기에 계약을 통한 파트너 관계에서 나아가지 못한다.
 
이런 지후의 캐릭터는 지우에게 파트너 부탁이 얼마나 큰 용기를 냈는지 짐작하게 만든다. 지우는 타인의 이 진심을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상대에게 느끼는 사랑과 욕망 같은 감정은 상명하복 로맨스라는 작품의 문구처럼 일방통행으로 흐르지 않는다. 각자가 지닌 두려움으로 감정의 문을 잠갔을 때 두 사람은 진정한 사랑으로 나아가지 못한다.
 
감정의 교류라는 동등한 사랑의 형태를 이상향으로 추구하는 작품의 방향성은 평등과 다양성이란 메시지와 연결된다. 성희롱 발언을 일삼으며 아래 직원들을 말 그대로 하대하는 상사는 상명하복 주종관계를 표면적으로 상징한다. 사랑에 있어서도 완벽한 평등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평등을 배제한 사랑은 진정한 관계로 이어지기 힘들다는 걸 영화는 보여준다. 두 사람이 상사에 의해 위기에 빠지고 이를 이겨나가는 과정은 평등을 찾아가는 모습이기도 하다.
 
원작 웹툰이 큰 사랑을 받았던 건 소수 성취향자의 일상을 실감나게 담아냈다는 점에 있다. 커뮤니티 내에서 고민을 토로하는 모습이나 행위 중 곤란한 상황에 처하는 모습 등 이들이 느끼는 고민을 코믹하게 담아낸다. 이 부드러운 방식은 다양성의 측면에서도 엿볼 수 있다. 다양성은 개인에 대한 존중에서 온다. 성적 취향이 아닌 캐릭터를 강조하며 개인을 하나의 인격체로 바라보고 성적인 문제를 하나의 취향으로 인식시키는 구조를 보여준다.
 
확실한 메시지와 로맨틱 코미디의 매력을 담고 있지만 BDSM이라는 소수 성 취향에 대한 이야기인 만큼 호불호가 크게 갈린다는 점이 이 영화가 지닌 한계라 볼 수 있다. 대중적인 로맨틱 코미디로 확장된 외연을 지니고 있으나 진입장벽이 높다. 무엇보다 BDSM의 행위를 담은 장면들이 두 주인공의 교감이 되는 핵심인데 감정적인 쾌감이나 카타르시스, 설렘 등을 보편적으로 선사하기 힘들다.
 
OTT가 보편화 되면서 극장에서 선보이기 힘든 실험적인 소재와 형태의 작품들이 다수 등장하고 있다. <모럴센스>는 창작자의 자유를 존중하며 실험적인 영화를 다수 소개하는 넷플릭스 다운 로맨틱 코미디라 할 수 있다. 단순 장르물을 통한 흥행에 치중하지 않고 한국시장에 다양성을 부여하는 넷플릭스의 시도에 눈길이 가는 바이다.

    Leave Your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